아모레퍼시픽 - 디지털 전략을 이용
eCommerce 성공 사례

The Challenge

COVID-19 팬데믹 이전까지 한국의 뷰티 코스메틱 대기업인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주로 소매 매장을 통한 오프라인 판매에 힘을 쏟고 있었으며디지털 마케팅은 브랜드 인지도 캠페인 용도로만 활용하는 정도였습니다그리고 이러한 전략은 메이저 브랜드인 설화수와 라네즈가 한국에서 대단한 성공을 거두고 있는 상황에서 결코 효과가 나쁘지 않았습니다하지만 COVID-19로 인해 락다운과 이동 제한 조치가 시행되면서 소매업계가 침체 상황에 빠졌으뷰티 브랜드 역시 심대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었습니결국 아모레퍼시픽은 동남아시아(SEA)의 온라인 판매 시장에서 대응책을 찾기로 했으며, eCommerce나 해당 지역에 대해 경험이 없었기에 ADA와 손을 잡고 강력한 디지털 프레즌스를 구축하고 설득력 있는 디자인 자산과 성공적인 프로모션 메시지를 개발하기로 결정을 내렸습니다.

전략

설화수와 라네즈는 모두 eCommerce 영역에서나 SEA 역에서나 처음 소개되는 상품이었으며따라서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강력한 디지털 프레즌스를 구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었습니다.

ADA가 설계한 캠페인의 두 가지 주요 목표

  • 공식라자다매장에서 설화수와 라네즈를 향한 새로운 트래픽을 창출
  • 마케팅 캠페인에 반응을 보이는 대상을 적극적으로리타겟팅

그 외에도최상의 결과를 이루어내기 위해 SNS, 관심사행동연령 인구통계 및 “장바구니 추가” 정보에 기초하여 적극적인 리타겟팅 전략의 수행을 위한 추가적인 대상 세분화를 실시했습니다또한 우리는 디지털 프레즌스와 브랜드 회상이 하룻밤에 될 문제가 아님을 알고 있었기에 1년간 꼬박 캠페인을 실시하며 광고를 테스트하고 지속적으로 최적화하는 작업을 계속한 끝에 결국 장기적으로 최고의 성과를 창출해 냈습니다.

전략 수행의 세 가지 중요 요소

CPAS: CPAS(Collaborative Performance Advertising Solution)는 고객에게 다가가기 위한 광고를 만들고 eCommerce 매장(전술한 두 가지 브랜드의 경우라자다의 매장)에서 고객의 제품 구매를 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Facebook이 브랜드를 위해 개발한 플랫폼입니다.  

  • 주요 공휴일 및 관심사에 대한 초점:고객이 두 가지 브랜드를라자다 온라인 매장에서 구매하도록 하기 위해 각국의 주요 공휴일을 활용하기로 했으며이러한 전략으로 신규 고객에게 최상의 경험과 이득을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 디자인의 일관성: SEA지역의 각 시장에맞춤화된 광고 비주얼을 디자인하는 한편으로 일관성과 더 나은 브랜드 회상을 위해 브랜드 아이덴티티에도 주의를 기울였습니다

실행

‘시험가동’ 전략이 정착됨에 따라 광고 비주얼의 제작이 시작되었으며아래와 같은 대원칙이 적용되었습니다

  • 제품 이미지:한꺼번에 전부 다 보여주기보다는 하나 또는 소수의 베스트셀러 제품만을 강조
  • 모델 이미지: K-연예인의 이미지를 사용함에 있어 이미지를 비주얼의 중앙에 배치 
  • 광고 카피:제품의 주된 이득이 강조된 간결한카피라이 

디자인의 영향을 추적하기 위한 목적으로 캠페인 기간 내내 디자인을 바꿔가며 몇 차례 테스트를 실시했으며포스트 클릭(Post click)과 전환(Conversion)을 비롯하여 대상이 광고와 상호작용하는 방식에 기초하여 측정이 수행되었습니다.

결과​

ADA와 함께 실시한 캠페인을 통해 아모레퍼시픽이 달성한 성과:

1,078%

설화수 SC 12.12 캠페인을 통해 기록한​ 최고의 ROAS

635%

라네즈 MY 11.11 캠페인을 통해 기록한​ 최고의 ROAS

 이러한 캠페인의 성공이 말해주듯이, ADA의 데이터 우선 접근 방식은 고객을 위한 강력한 비즈니스 가치를 제공합니다

[class^="wpforms-"]
[class^="wpforms-"]